‘세모방’ 한다맨 고영배, “우리 너무 맥없이 진다” 반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방송화면 캡처

‘세모방’ 헨리, 슬리피, 고영배가 어린이와의 대결에서 완패했다.

25일 방송된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에선 한다맨으로 변신한 헨리 슬리피 고영배의 활약기가 공개됐다.

지민 어린이와의 첫 대결에서 한다맨의 두 분신인 슬리피와 고영배는 맥없이 패했다. 선물을 건네며 훈훈하게 마무리됐으나, 남은 이들의 입맛은 썼다. 고영배는 “선물을 주는 건 좋은데 우리가 너무 맥없이 지니까”라며 지난 경기를 반성했다.

PD까지도 다음 대결에선 보다 연습을 해야 한다며 아쉬운 반응을 보였을 정도였다. 이에 임백천은 “저 순한 PD가 저렇게까지 말했을 정도면 방심한 거다”라고 꾸짖었다.

헨리는 “솔직히 얘기하면 하기 전엔 이길 줄 알았다. 이렇게 잘 할 줄 몰랐다”라고 고백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