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고승재, 흉가 체험도 씩씩하게…”내가 귀신한테 가라 그랬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고지용 아들 고승재가 씩씩하게 폐가 체험을 떠났다.

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흉가 체험에 나선 고승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승재는 동네 형, 누나들과 함께 나들이에 나섰다.

동네 누나는 “여기서 도깨비가 나온다”고 했지만, 승재는 “나도 할 수 있어”라고 씩씩하게 폐가체험에 나섰다.

어린 나이에도 승재는 겁이 없었다. 폐가를 둘러보는 것을 무서워하지 않고 오히려 즐거워했다. 동네 누나는 승재에게 “여기 귀신 있다”고 얘기했지만, 승재는 깔깔 웃음을 터뜨렸다.

승재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은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VJ였다. 귀신이 나온다며 승재가 향한 곳에 승재를 찍기 위한 VJ가 자리하고 있었고, 승재는 웃음을 터뜨렸다.

고지용은 승재를 놀래키기 위해 밖에서 플래시를 들고 귀신 흉내를 냈다. 승재는 고지용의 장난에도 놀래지 않고 오히려 고지용 공격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승재는 고지용에게 “귀신을 봤다”며 “내가 귀신한테 가라 그랬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