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서주현·김지훈·임주은, 4인 4색 러브라인 본격 점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 13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도둑놈 도둑님’ 13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도둑놈 도둑님’ 주인공 4인방 지현우, 서주현, 김지훈, 임주은의 러브라인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차이영, 연출 오경훈·장준호)에서는 “박상욱 의원의 범죄를 입증하지 못하면 옷을 벗겠다”고 호언장담했던 강소주(서주현)가 위기에 놓이자 범인을 찾는 힌트를 알려주는 의적 ‘제이’ 장돌목(지현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장돌목과 강소주, 한준희(김지훈)와 윤화영(임주은)의 엇갈린 사각 러브라인이 본격적으로 펼쳐지면서 극에 흥미를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돌목이 보낸 비밀장부 덕분에 급물살을 타기 시작한 박상욱 의원 사건 조사. 박상욱 의원은 물론 이윤호(한재석)와 홍일권(장광)을 동시에 법정에 세울 수 있다고 자신한 한준희와는 달리 법원은 그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다. 장부의 출처가 불명확하다는 이유였다.

한준희는 다시 한 번 마음을 다잡았다. 윤중태에게 “‘제이’를 잡으면 해결할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고, 그를 잡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기소 하루 전날, 천문그룹 변호사가 된 윤화영을 찾아가 버진 아일랜드에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했다는 것을 알게 된 장돌목으로부터 힌트를 얻었지만, 장돌목이 온라인을 통해 연락을 취해오자 위치를 추적하고 나선 것. 이로써 장돌목을 향한 한준희의 추적이 시작, 쫓고 쫓기는 긴장감 넘치는 형제의 운명이 그려지게 됐다.

그런 가운데 주인공의 러브라인 역시 급물살을 타게 됐다. 장돌목은 힘들어하는 강소주에게 사건의 실마리가 될 결정적 한방을 알려주는가 하면 해킹에 가로막혀 쩔쩔 매는 이들을 위해 ‘해커’가 되어 나타나는 등 ‘키다리 아저씨’로 매력을 발산한 것. 게다가 술에 취한 강소주를 부축하는 한준희에게 질투를 느끼고 분노하는 모습은 안방극장에 ‘심쿵’을 선사했다.

여기에 한준희를 이용해 권력을 차지하려는 윤화영과 그런 윤화영을 진심으로 좋아하는 한준희. 점점 가까워지는 한준희와 강소주 사이를 벌려 놓으려 하는 윤화영의 모습까지 동시에 그려지면서 이들의 엇갈린 4각 러브라인이 본격 형성됐다.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루는 드라마.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