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X’新 삼춘 어디감수과’ 박명수·황재근, ‘마늘의 왕자’로 대동단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세모방' 박명수 황재근 / 사진제공=MBC

‘세모방’ 박명수 황재근 / 사진제공=MBC

‘일밤-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박명수와 황재근이 ‘마늘의 왕자’로 대동단결했다.

25일 방송되는 MBC ‘일밤-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에서는 대교 어린이TV ‘한다면 한다! 한다맨’-KCTV 제주방송 ‘新 삼춘 어디감수과’ 프로그램과 협업에 나선다.

박명수는 디자이너 황재근과 함께 KCTV 제주방송의 ‘新 삼춘 어디감수과’ 프로그램에 출연해 예능감을 빵빵 터트렸다. 이들은 첫 만남부터 웃음폭탄을 터트릴 예정.

특히 박명수는 휘황찬란한 패션을 뽐내며 등장한 황재근을 보며 “관광 왔구만 아주!”라며 호통을 쳤고, 전혀 개의치 않고 헤드 메이크업에 열중하는 그에게 “너 나온 것도 모 아니면 도다”고 말하며 고난을 예감했다.

이 가운데 ‘세모방’ 제작진은 보기만 해도 웃음이 절로 나오는 박명수와 황재근의 모습이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두 사람이 ‘新 삼춘 어디감수과’의 열정 신입피디의 제안으로 마늘 밭에서 홍보 영상을 찍고 있다.

박명수는 ‘바다의 왕자’를 즉석에서 ‘마늘의 왕자’로 개사해 생목 열창을 선보이는가 하면 마늘 포대를 둘러매고 밭을 내달렸고, 황재근은 일명 ‘마늘 색 머리’ 포즈를 취하며 요란법석하게 촬영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어서 기대감을 더한다.

‘세모방’ 제작진은 “박명수와 황재근이 의외의 케미를 폭발시켰다. 무엇보다 황재근 씨는 어르신들에게 살갑게 다가가며 ‘新 삼춘 어디감수과’의 에이스로 떠올랐다”면서 “25일 방송되는 ‘세모방’에서 박명수-황재근 콤비가 탄생하는 순간을 본 방송으로 시청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과연 ‘마늘의 왕자’로 대동단결한 박명수와 황재근의 마늘 홍보 영상은 어떻게 완성됐을지, ‘세모방’의 뉴(NEW) 커플 박명수와 황재근의 ‘티격태격 케미’는 25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세모방’은 국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방송 프로그램에 MC 군단을 투입, 실제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걸쳐 리얼하게 참여하며 방송을 완성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국내 최초 방송사 간의 벽을 허문 리얼리티로, 방송 상생 프로그램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매주 일요일 밤 6시 30분 방송.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