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 최민용X윤정수X김태원, 네팔 현지인 집에 초대받아 ‘감동’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최민용-윤정수-김태원이 반가운 만남을 가졌다.

24일 방송된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는 최민용-윤정수-김태원이 베니에서 두 번째 친구를 찾아나섰다.

이날 세 사람은 미션을 받고 친구를 찾아나섰고, 한국말이 유창한 현지인 무한을 만났다. 무한은 “한국에서 일했을 때 사람들이 많이 도와주고 잘 해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담아 네팔에 온 세 사람을 저녁 식사에 초대했다.

윤정수는 “한국 음식 있어요?”라고 물었고, 무한은 “김치 밖에 없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세 사람은 무한의 집을 방문했고 구경에 나섰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