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김희선, 카리스마 제대로 터졌다 ‘독보적 매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품위있는 그녀’ 김희선이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3회에서는 우아진(김희선)이 시아버지의 간병인으로 들어온 박복자(김선아)로 인해 집안에 분란이 연이어 발생하자 이에 발 빠르게 대처, 해결점을 찾아내려는 모습이 흥미진진하게 전개됐다.

극 중 우아진은 시아버지 안태동(김용건)과 박복자가 한 침대에서 자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차분하고 이성적으로 박복자에게 답을 요구, 섣불리 자신이 본 것만으로 사람을 재단하거나 판단하지 않는 현명한 면모를 보여줬다.

이어 집안 일련의 사태에도 평정심을 잃지 않고 자신의 일상을 유지, 뛰어난 자기 관리 능력을 보여줘 시청자들을 감탄케 했다. 브런치 멤버들과의 모임에서도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언변으로 재치 있는 분위기를 연출하는가 하면 자신을 질투해 깎아내리려는 멤버에게는 외려 능청스럽게 말로 한 방 먹여 통쾌함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갤러리의 서대표(전수경)와 미술 작품에 대해 수준 높은 대화를 나누기도 해 예술 분야에서도 조예가 깊은 우아진에게 지적인 매력까지 느끼게 하고 있는 터. 또한 우아진에게 무한 홀릭될 수밖에 없는 이유는 또 있었다. 친정집을 찾아 편안한 옷차림으로 신김치에 밥을 먹는 그녀의 모습은 우리네 평범한 일상과 쏙 빼닮아 보는 이들의 공감까지 자아내고 있다.

이처럼 김희선은 일반적으로 상류층 사모님은 고상하고 허영심 많을 것이라는 편견을 제대로 타파, 자신만의 새로운 캐릭터를 창초해냈다. 미모와 부, 권력까지 어느 하나 빠지는 것 없이 가졌지만 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은 물론 신분의 귀천을 따지지 않는 인간적인 면모까지 더해 그녀만의 독보적인 우아진 캐릭터를 설계해나가고 있다.

이와 같은 김희선의 노력은 그 누구보다 시청자들에게 먼저 통하고 있다. 단 3회 만에 우아진이라는 인물을 깊숙이 각인 시키는 흡인력 있는 연기에 호평이 쏟아지고 있는 터. ‘김희선’이라는 이름이 가진 힘을 제대로 납득 시키며 ‘품위있는 그녀’에 대한 기대감까지 더하고 있다.

한편, ‘품위있는 그녀’는 2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