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판정단이 감탄한 찰떡호흡 케미 듀엣 등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복면가왕’에 부부를 연상케하는 찰떡호흡 듀엣이 떴다.

오는 25일 방송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소름 돋는 호흡을 선보인 남녀 복면가수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두 복면가수가 주고받는 찰떡호흡을 본 환희는 “저 두 분은 한 세트 같다”는 극찬을 보냈고 냉철한 심사평을 일삼던 김구라마저 “저 분들은 부부 이상의 호흡이다” 라며 감탄했다. 그들의 완벽한 무대 때문에 강레오-박선주를 잇는 부부 듀엣의 출연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두 복면가수는 ‘찰떡궁합 케미’ 만큼이나 개인 실력 또한 뛰어났던 탓에 도무지 승패를 종잡을 수 없었다. 둘 중 한 복면가수는 진한 감성으로 첫 소절부터 엄청난 호응을 받으며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팝페라 스타 카이는 “이 분은 우리나라 목소리를 대표하는 미스코리아다” 라며 호평해 과연 ‘국가대표 목소리’의 주인공이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또 다른 복면가수는 이에 지지 않는 야성미 넘치는 상남자 보이스로 스튜디오를 가득 채웠다. 그의 넘치는 끼에 트와이스 사나는 “너무 매력적이다” 라며 호감을 보여 사나가 흠뻑 빠진 복면가수의 정체 또한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두 복면가수는 듀엣 노래 뿐 아니라 개인기 댄스까지 환상의 몸짓으로 함께하며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복면가왕’은 오는 25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