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KRNB2’ 릴리즈 파티 성료…크러쉬부터 지소울까지 모였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진보 릴리즈 파티 / 사진=슈퍼프릭레코드

진보 릴리즈 파티 / 사진=슈퍼프릭레코드

R&B 프로듀서 진보가 ‘핫한’ 파티를 개최했다.

슈퍼프릭레코드는 지난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클럽 SOAP에서 진보의 ‘KRNB2’ 릴리즈 파티를 진행했다.

이번 파티에는 리메이크 프로젝트의 주인공인 진보를 비롯해 후디, 지소울, 나잠수, 수민 등 ‘KRNB2’ 앨범에 참여한 피처링 아티스트들은 물론 PLASTIC KID, FALLENS, VIANN, BEAUTIFUL DISCO 등 핫한 DJ들이 함께해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바로 ‘KRNB2’의 타이틀곡 ‘말하자면’을 부른 크러쉬가 깜짝 등장한 것. 크러쉬는 진보, 후디와 함께 직접 ‘말하자면’을 라이브로 들려주며 파티의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렸다.

슈퍼프릭레코드 측은 “새벽까지 이어진 파티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팬들이 참석해주셔서 성황리에 파티를 마치게 됐다. 함께 해주신 아티스트들과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이번 ‘KRNB2’프로젝트에 참여한 아티스트들과 수록곡들을 직접 라이브로 들려드릴 수 있어서 의미가 깊은 자리였다. 앞으로도 좋은 음악으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진보는 지난 16일 ‘KRNB2’ 파트 1을 발표했다. ‘KRNB2’는 K-POP 히트곡들을 진보 특유의 색깔로 재해석해 리메이크하는 프로젝트로, 추억을 되살리면서 기존 곡에 새로운 매력을 불어 넣는 시도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K-알앤비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의 참여는 물론 고(故) 김성재의 ‘말하자면’을 비롯해 015B의 ‘아주 오래된 연인들’, 윤수일의 ‘아파트’, 트와이스의 ‘TT’ 등 80년대부터 최신 히트곡까지 K-POP의 역사와 발전, 그리고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트랙들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진보는 2011년 제8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알앤비소울 음반 부문에 이름을 올렸으며, 2014년에는 제11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알앤비소울 노래상을 수상한 알앤비 프로듀서 겸 싱어송라이터다. 꾸준한 음반 발매는 물론 빈지노, 이센스, 자이언티, 크러쉬, 피제이, 후디, 도끼 등과의 협업, f(x), 샤이니, 방탄소년단, 레드벨벳 등의 프로듀서로 맹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