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도쿄돔 콘서트│장근석이 아시아 프린스인 이유

장근석 도쿄돔 콘서트│장근석이 아시아 프린스인 이유
“도쿄돔 안녕! 장어 여러분 안녕! 모두 보고 싶었어!” 지난 26일 오후 도쿄돔에서 열린 의 오프닝, 금발의 곱슬머리 가발과 화려한 궁중 의상을 걸치고 왕자로 변신한 장근석이 무대 위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가 자신의 애완견 ‘순이’를 본 따 만든 인형과 함께 준비된 마차에 올라 손을 흔들자, 약 4만 5천의 관객석에서 환영의 함성과 박수가 일제히 터져 나왔다. 이날 장근석은 처음부터 끝까지 ‘왕자’라는 콘셉트를 일관되게 고수하면서도, 그 속에서 자신의 솔직한 모습을 살짝살짝 드러내는 방식으로 3시간 30분의 쇼를 이끌었다. 탈의실까지 쫓아와 옷 갈아입는 모습을 찍은 카메라에 대고 화들짝 놀라는 액션을 취하며 “보여? 보여?”라고 장난치거나 메이크업을 지우는 모습, 실제 침실에 편안하게 누워 웹서핑을 하는 모습 등이 영상으로 공개됐고, ‘프린스 선언식’을 통해 “요즘 주목 받는 만큼 오해도 많이 받고, 충고도 많이 듣는다. 하지만 나는 장근석이니까, 누가 뭐래도 지금까지 하던 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힙합과 클럽음악 등 각 무대마다 그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것 또한 큰 특징이었다. 특히 장근석이 대학교 친구인 빅브라더와 함께 작업한 중화권 EP 앨범 < The Lounge H vol.1 >의 수록곡들을 선보이자 몇 몇 팬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자유롭게 몸을 흔들기도 했다. 하지만 역시 가장 중요한 건,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접점을 최대한 늘리기 위한 시도들을 자주 발견할 수 있었다는 사실이다. 장근석은 모든 멘트를 일본어로 소화하며 종종 농담을 던졌고, 팬들을 향해 “꺄~”, “근짱~”, “사랑해요” 같은 멘트들을 유도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휴대폰을 꺼내 즉석에서 팬들의 모습을 촬영하거나 전 관객들의 파도타기를 제안하기도 했다. 물론 자전거를 타고 도쿄돔을 한 바퀴 돌며 인사를 건네거나 열기구를 타고 노래를 부르는 등의 무대 연출도 많았지만, 그보다는 이런 작은 노력들이 좀 더 인상적이었다.

정의 내릴 수 없어 흥미로운 장근석의 매력
장근석 도쿄돔 콘서트│장근석이 아시아 프린스인 이유
이날 공연에 모인 많은 팬들이 입을 모아 얘기했듯, 장근석은 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하지만 지난 10월에 진행한 아레나 투어 및 이번 도쿄돔 공연을 통해 그는 다른 한류스타들과는 다른 자신만의 명확한 색깔을 만들어가고 있었다. 유바라키에서 온 장근석의 팬 마시모토 아야카(10)의 부모는 “장근석의 팬 서비스가 좋고, 공연에서 노래만 부르는 다른 스타들과 달리 팬과 일체감을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큐슈, 이시카와, 오사카 등 다양한 지역에서 모인 장근석의 팬클럽 멤버들 역시 “처음에는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좋아하게 됐지만, 여러 가지 끼를 보여주는 것이 장근석의 매력”이라고 말했다. 한편 야마가타에서 온 30대의 사또 나츠코와 유바라키에서 온 50대 중반의 사사키 요시코는 각각 “친구 같은 이미지”와 “내 아들로 삼고 싶은 이미지”로 그의 매력을 꼽기도 했다. 배우나 가수, 어떤 한 가지 모습으로 정의내릴 수 없는 장근석의 모습이 일본 팬들에게는 인상 깊게 다가갔다고 할 수 있다.

장근석은 자신의 한국 팬들을 ‘장어’라고 부르듯, 일본 팬들을 ‘우나기다치(장어 여러분)’라 불렀다. 이에 대해 장근석의 홍보 담당자는 “지금까지의 한류스타들이 주로 정형화된 멘트로만 팬들과 소통했다면, 장근석은 팬들과 함께 그들만의 언어를 만들어 소통한다”며 “이번 공연에도 대본이 있긴 했지만 대부분의 멘트는 장근석이 자연스럽게 던진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만 하는 것처럼 보이면서도 일본 팬들에게 큰 인기를 얻을 수 있는 ‘장근석 월드’의 비밀은 바로 여기에 있었다. 일본 데뷔 3년, 장근석은 아직 누구도 가지 않은 길을 스스로 만들면서 나아가고 있다.

사진제공. tree J company

글. 도쿄=황효진 기자 seventeen@
편집. 장경진 th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