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디스 측 “강동호 루머 유포자 고소… 연락 자제는 회사의 당부” (전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강동호(백호) / 사진=텐아시아 DB

강동호(백호) / 사진=텐아시아 DB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측이 소속 아티스트 강동호(뉴이스트 백호)의 성추행 루머에 관해 “사실무근”이라 일축했다.

23일 오후 플레디스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강동호와 관련해) 현재 온라인상으로 확산되고 있는 글들은 전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한 누리꾼은 자신이 8년 전 강동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강동호와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과 통화 음성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강동호가 자신의 연락을 피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플레디스는 “현재 허위 사실을 주장하는 측은 강동호 군 지인(과거 고향 친구의 동생)으로, 가족끼리도 서로 아는 사이”라며 “강동호 군은 ‘성추행을 당했다’는 지인의 당황스러운 주장에 통화를 요청했으나 이를 거절당했다. 강동호 군은 회사에 상황을 알렸고, 당사는 강동호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는만큼, 말 한마디의 여파가 클 것이라 생각해 진상을 파악하기 전까지 우선 연락을 자제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강동호 군이 지인의 연락에 직접 응대하지 않았다는 것.

통화 음성에 대해서는 “이후 강동호 군은 다른 모르는 번호로 걸려온 전화를 받게 됐다. 지인이라는 것을 뒤늦게 알고 당황해 나중에 연락하겠다는 말만 하고 통화를 마무리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럼에도 상대방의 연락에 응답했다는 것만으로 일방적인 주장만 담긴 영상과 이미지들이 마치 허위 사실의 근거처럼 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플레디스는 “강동호의 결백함을 입증하고자 완전히 사실무근인 허위 사실을 주장 및 최초 유포한 문제의 당사자에 대해 책임을 묻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 고소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 공식입장에서 주어와 논란이 되는 사안이 불분명했던 데 대해서는 “해당 허위 사실에 등장한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지난 공지에서 허위 사실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하며, 왜곡된 정보들이 계속 퍼지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2차 공식입장을 내놓는다고 말했다.

플레디스는 “당사는 해당 허위 사실에 대한 모든 불법 사례에 대해 예외 없이 법률적 조치를 취하여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다음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측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강동호군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려 합니다.

우선 현재 온라인상으로 확산되고 있는 글들은 전부 사실무근입니다. 사실무근인 허위사실에 관한 글들이 무분별하게 쏟아지고 있는 지금 당사는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해당 허위 사실에 대해 예외 없이 법률적 조치를 취하여 강력히 대응할 것입니다. 그리고 강동호군의 결백함을 입증하고자 완전히 사실무근인 허위 사실을 주장 및 최초 유포한 문제의 당사자에 대해 책임을 묻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 고소를 진행 중입니다.

또한 당사는 해당 허위 사실에 등장한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지난 공지에서 허위 사실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왜곡된 정보들이 계속 퍼지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합니다.

현재 허위 사실을 주장하는 측은 강동호군 지인(과거 고향 친구의 동생)으로, 가족끼리도 서로 아는 사이입니다. 지인에게 카카오톡으로 연락이 온 것을 보고 답변을 한 강동호군에게 상대방은 곧바로 성추행을 당했다는 당황스러운 주장을 하였고, 이에 강동호군이 보이스톡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상대방은 통화할 상황이 아니라며 거절, 강동호군은 회사 측에 상황을 알려왔습니다. 당사는 강동호군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는 입장에 있는 만큼, 말 한마디의 여파가 클 것이라 생각해 진상을 파악하기 전까지 우선 연락을 자제하도록 했습니다. 그래서 이후 문제의 번호로 온 연락에 직접 응대하지 않은 부분입니다.

이후 강동호군은 다른 모르는 번호로 걸려온 전화를 받게 되었고, 전화를 받은 뒤 지인이라는 것을 알고 당황한 상황에서 어떤 말을 하는 것도 조심스러워 나중에 연락하겠다는 말만 한 뒤 통화를 마무리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상대방이 누구라도 당황했을 내용의 발언을 일방적으로 쏟아내는 상황에서 강동호군은 더욱 당황할 수밖에 없었고, 이에 상대방이 말을 걸어온 것에 답을 하고 통화를 끊었던 점입니다. 그럼에도 상대방의 연락에 응답했다는 것만으로 일방적인 주장만 담긴 영상과 이미지들이 마치 허위 사실의 근거처럼 퍼지고 있습니다.

또한 당사는 해당 허위 사실에 대한 모든 불법 사례에 대해 예외 없이 법률적 조치를 취하여 책임을 묻도록 할 것임을 거듭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