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멤버들, 30사단 신병교육대 입소… ‘리얼 군생활’ 담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사진=MBC ‘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이 30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 한다.

지난 2015년 11월, MBC ‘무한도전’ 멤버들의 재능을 이용한 자선경매쇼 ‘무도드림’ 편에서 ‘진짜 사나이’(MBC 일밤 코너) 제작진은 박명수를 ‘진짜 사나이’에 출연시키기 위해 열띤 경매를 펼쳤다. 그러나 박명수 낙찰에 실패, 박명수의 ‘진짜 사나이’ 출연이 불발되었다.

당시 아쉬움이 컸던 ‘진짜 사나이’와 ‘무한도전’ 제작진은 ‘무한도전’ 멤버들을 입대 시키는 촬영을 진행하고자 육군본부에 촬영허가 요청을 하고 기다리는 상황이었다.

그리고 지난달, ‘무한도전’ 멤버들의 30사단 신병교육대 입소 허가가 났다. 원래 기획은 ‘진짜 사나이’와 ‘무한도전’이 함께 콜라보(협업)로 진행하는 것이었으나, ‘진짜 사나이’의 종영으로 인해 ‘무한도전’에서 단독 특집으로 진행하게 되었다.

‘무도드림’ 이후 1년 6개월 만에 성사된 이번 특집에서는 ‘무한도전’ 멤버들이 30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하여 벌어지는 훈련과 일상을 리얼하게 담을 예정이다.

한편,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