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윤소희, 허준호에 유승호 살려달라 ‘절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윤소희/사진=SM C&C

윤소희/사진=SM C&C

‘군주’ 윤소희가 허준호에게 유승호를 살려달라 절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에서는 세자 이선(유승호)이 보부상 두령으로 위장해 살아 있다는 사실을 대목(허준호)이 알게 되어 화군(윤소희)의 심복 곤(김서경)을 고문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대목을 찾아간 화군은 쓰러진 곤을 발견한 뒤 “대체 왜 이러시는 겁니까”하고 물었고, 날선 눈빛의 대목은 “할아비 속인 벌을 네가 받겠느냐, 아니면 곤이를 죽이고 처벌을 면하겠느냐”라고 외치며 화군이 세자 이선을 살린 일을 언급했다.

다시 한 번 기회를 주겠다는 대목의 말에 화군은 “보부상 두령이 세자 저하라는 사실을 아셨다 해도 달라질 건 없습니다. 할아버진 저와 약조를 하셨습니다. 분명 세자 저하를 해 하지 않겠다. 약조를 하셨습니다. 약조를 지키지 않고 세자 저하를 죽이시면 할아버지 앞에서 자결할 것입니다.”라며 단칼을 집어 들어 자신의 목에 겨누는 강수를 두었다.

이에 더욱 분노한 대목은 화군을 방에 가두고 자신의 허락 없이 절대 못 나오게 하라고 명했다. 화군은 “할아버지 제가 세자 저하의 마음을 얻어 보일게요. 저하를 살려주세요.”라고 절규하며 끌려가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소희는 대목인 허준호와 대립하는 장면에서 뒤지지 않는 강렬한 눈빛과 말투로 대범함을 선보였으며,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내 놓으려는 절실함을 폭발시켜 눈길을 끌었다.

방송 말미에는 납치된 한가은(김소현)을 구하기 위해 대목 앞에 제 발로 찾아 온 세자 이선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스스로 위험한 상황에 발을 들여놓은 세자 이선을 화군이 다시 한 번 지켜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군주’는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