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김희선, 바다 위 요트서 자체발광 ‘비주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

/사진=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

‘품위녀’ 김희선이 강남 상류층 럭셔리 라이프의 끝판왕을 보여준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 측은 23일 럭셔리 화보를 연상시키는 김희선의 요트 항해 사진을 공개했다.

극 중 우아진(김희선)은 브런치 모임 멤버들인 차기옥(유서진)과 김효주(이희진), 오경희(정다혜)와 요트를 빌려 선상 파티를 열 예정이다. 강남 사모님 4인방은 바다 위에서 아무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오직 그들만의 비밀스러운 시간을 누리며 상류층의 럭셔리 라이프를 만끽한다고.

특히 요트 선실 파티에는 김희선과 브런치 멤버들 이외에 정체가 드러나지 않은 손님들이 은밀하게 합석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들의 정체는 상류층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포인트가 되어줄 전망이다.

또한 김희선을 비롯한 모든 멤버들의 파티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희선과 유서진, 이희진, 정다혜까지 강남 사모님들의 화려한 패션 배틀은 눈이 즐거운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이날 촬영은 매서운 바닷바람을 맞으며 촬영해야 하는 악조건이었지만 배우들은 아름다운 풍광과 요트 내부 진기한 볼거리에 힘든 내색을 전혀 하지 않고 실제 파티를 하는 듯 들뜬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

‘품위있는 그녀’ 관계자는 “요트에서의 파티는 드라마에서 또 다른 축을 이루는 브런치 멤버들의 호화로운 삶뿐 아니라 비밀스러운 이면도 엿 볼 수 있는 장면이 될 것이다. 동시에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할 요트신을 많이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희선을 비롯한 브런치 멤버들의 호화찬란한 요트 파티는 오늘(23일) 오후 11시 ‘품위있는 그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