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남주혁X신세경, 포스터 촬영 중 빛나는 비주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비하인드

‘하백의 신부 2017’ 비하인드

‘하백의 신부 2017’의 포스터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

소아-하백의 강렬한 주종 로맨스를 예고한 2인 포스터 공개로 폭발적인 화제를 모았던 ‘하백의 신부 2017’이 팬 감사의 의미로 신세경-남주혁의 ‘눈호강 비주얼’이 담긴 포스터 현장 뒷모습을 전격 공개했다.

지난달 25일 강남에 위치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인 포스터 촬영은 신세경-남주혁의 매혹적인 비주얼이 먼저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아련한 눈빛으로 우아한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는 신세경과 함께 남주혁은 셔츠 사이로 탄탄한 복근을 드러내 시선을 모은다.

이들은 리허설 시작 전부터 소품의 상태와 위치까지 꼼꼼히 체크하는 등 본 촬영이 원활하게 이뤄지기 위한 두 배우의 세심한 배려에 현장의 열기는 끓어올랐다. 무엇보다 신계-인간계 캐릭터에 맞게 180도 다른 ‘극과 극’ 매력을 발산하는 두 사람의 포스는 분위기를 달구기 충분했다고.

특히 신세경-남주혁은 신계와 인간계를 초월한 주종 로맨스를 단 한 컷의 비주얼만으로 표현하기 위해 다양한 포즈와 눈빛으로 맞춰보며 가장 완벽한 느낌을 찾는 등 둘만의 ‘밀착 호흡’을 발휘했다. 눈만 마주쳤을 뿐인데, 극 중 소아-하백에 빙의한 듯 호흡까지 딱 맞아떨어지는 두 사람으로 인해 현장은 심쿵으로 물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하백의 신부 2017’은 공개되는 컨텐츠마다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신세경-남주혁의 환상적인 호흡은 현장 분위기를 젊은 에너지로 가득 메우고 있다. 두 배우의 케미를 기반으로 시청자들에게 설렘 가득한 드라마로 찾아 뵙겠다. 7월 3일 첫 방송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오는 7월 3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