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X손예진 ‘협상’, 17일 크랭크인…’강렬한 범죄 스릴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협상'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협상’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협상’이 현빈, 손예진에 이어 김상호, 장영남, 장광 등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16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협상’은 서울지방 경찰청 위기 협상팀의 유능한 협상가가 자신의 상사를 납치한 인질범과 대치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범죄 스릴러다.

현빈은 피도 눈물도 없는 희대의 인질범 태구 역을 맡아 생애 첫 악역에 도전한다. 또 손예진이 협상팀 경위 채윤 역으로 강렬한 열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김상호, 장영남, 장광 등 선 굵은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극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한편 지난 17일 첫 촬영에서는 협상가 채윤과 그의 상사를 인질로 잡은 태구의 첫 대면신이 그려졌다. 현빈은 “좋은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기쁘다. 이전에 보지 못했던 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협상’은 ‘해운대’ ‘국제시장’으로 쌍천만 감독 반열에 오른 윤제균 감독이 제작하며 ‘국제시장’ 조감독 출신 이종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