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 엄기준X니엘, 김수로 위한 깜짝 생파…’형제愛’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오지의 마법사' / 사진제공=MBC

‘오지의 마법사’ / 사진제공=MBC

배우 김수로가 네팔에서 생일을 맞는다.

MBC 로드 버라이어티 ‘오지의 마법사’는 6인 6색 남자들이 72시간 동안 네팔 여정을 하며, 잊고 있던 소중한 가치를 되새기는 과정을 보이는 프로그램으로 이번 토요일 3회차를 선보인다. 오는 24일 방송에서는 맏형 김수로의 생일파티가 그려질 예정이다.

어색함과 잘생김 사이의 김수로-엄기준-니엘 팀. 맏형 김수로의 생일을 맞이하여 엄기준과 니엘은 힘든 여정 내내 동생들을 위해 희생한 김수로에게 깜짝 생일 선물을 준비한다. 두 명은 무일푼 여행으로 가진 돈이 없는 와중에도, 김수로가 가장 먹고 싶어했던 두 가지 음식을 챙겨주기 위해 갖고 있는 모든 것을 총동원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구할 수 없는 미역국을 대신해 생일상에 직접 요리한 백숙을 올리며 그 어느 때보다 놀라운 형제애를 보였다고.

염소 도축 현장에 투입되는가 하면 버스에서 이동 중 강제 하차까지 당하며 잊을 수 없는 생일을 보낸 김수로에게 ‘의좋은 동생들’이 아름다운 마무리를 선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네팔에서 펼쳐진 김수로의 깜짝 생일파티가 담긴 ‘오지의 마법사’는 이날 오후 11시 1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