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명세빈 “백화점서 본 신승훈에게 MV 출연 제안 받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해피투게더3'

‘해피투게더3’

명세빈이 연예인 데뷔 계기를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명세빈·바다·황치열·에이핑크 정은지가 출연했다.

이날 명세빈은 “의상디자인학과를 나왔다. 연예인은 생각도 안 해봤다. 그런데 압구정에 다니면 명함을 받았다. 사실 명함을 받을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연찮게 백화점에 구경을 갔다가 신승훈씨를 봤다. 연예인을 처음 봤다. 오빠가 너무 좋아해서 사인을 받았다. 이후 내려 왔는데 소나기가 내렸다”면서 “이건 신승훈을 더 보라는 계시인 거 같아서 다시 백화점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신승훈씨 매니저가 우리한테 왔다. 뮤직비디오에 출연할 생각 없냐고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명세빈은 신승훈의 ‘내 방식대로의 사랑’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명세빈은 “순간순간 남자다운 성격이 나온다. 그때 뮤직비디오 출연 제안을 했을 때 ‘네 해볼게요’라고 말했다”면서 “명함을 받았던 것이 용기를 가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