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채정안 “‘남자셋여자셋’ 당시 준비 안 돼 있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인생술집'

‘인생술집’

채정안이 ‘남자 셋 여자 셋’ 당시를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채정안과 장희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완전 신인 때부터 (채)정안이를 알았다. ‘남자 셋 여자 셋’ 시트콤에 정안이가 함께했다”면서 이제니를 언급했다. 이어 김희철과 김준현·김루트 모두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채정안은 “동엽 오빠로부터 ‘인생술집’을 한다는 걸 들었다. 귀가 커졌다. 좋아하는 사람들과 술도 마시면서 편하게 얘기한다고 해서 설레었다”면서 “회사 대표님한테 얘기를 했더니 동공이 지진이 되더라. 내가 나를 자제를 할 수 있고 방송에 나갈 수 있다는 말만 하겠다고 한 뒤 1년 만에 나왔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회사가 일을 잘한다”며 “개그우먼 아닌 사람들 중에 웃기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에 채정안이 있다. 정말 ‘돌아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희진은 채정안에 대해 “이런 여배우는 처음봤다”며 “문화적인 충격이 있었다. 여배우가 안 하는 행동은 다 하더라. 나랑은 정말 다르다”라고 덧붙였다.

신동엽이 ‘남자 셋 여자 셋’ 얘기를 하자 채정안은 “카메라만 보면 무서웠다. 연기를 해본 적이 없었다. 준비가 안 돼서 여기가 있을 때가 아니다 싶어서 빠졌는데, 그때 이의정이 스타로 급부상했다”고 설명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