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라’, 성공 힘입어 다크 유니버스 프로젝트 ‘관심 집중’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ts

영화 ‘미이라'(감독 알렉스 커츠만)가 350만 관객 돌파를 눈 앞에 두며 다크 유니버스 프로젝트의 성공적 시작을 알렸다. ‘미이라’의 역대급 흥행에 힘 입어 ‘프랑켄슈타인’, ‘인비저블 맨’ 등 다크 유니버스의 차기작 제작 및 캐스팅 소식까지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이라’는 다크 유니버스의 장대한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프로젝트로서 유니버설 몬스터 영화에 현대적 해석을 가미한 이야기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톰 크루즈·러셀 크로우·소피아 부텔라는 ‘미이라’를 통해 개성 강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 잡으며 흥행 신드롬의 주역이 되었다.

이러한 ‘미이라’의 성공은 다크 유니버스 차기작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다. 유니버설 픽쳐스는 지난 5월 22일 ‘프랑켄슈타인의 신부(가제)’가 2019년 2월 14일로 개봉을 확정했으며, 세계적인 배우 하비에르 바르뎀이 몬스터 역을 맡을 것이라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인비저블 맨 역으로는 조니 뎁이 출연을 확정해 전세계 영화 팬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또한 ‘프랑켄슈타인의 신부’의 주연으로 안젤리나 졸리, 해양 몬스터 캐릭터 길 맨이 등장할 영화의 주인공에는 스칼렛 요한슨이, 울프 맨 후보에는 드웨인 존슨이 거론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영화 팬들을 열광케 했다.

이와 더불어 ‘미이라’의 연출자이자, 다크 유니버스 프로젝트 총괄을 맡은 알렉스 커츠만 감독이 ‘드라큘라’, ‘노틀담의 꼽추’, ‘오페라의 유령’ 등도 프로젝트에 포함될 것이라며 추가적인 제작 계획을 밝혀 앞으로 펼쳐질 다크 유니버스의 세계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