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테이너’ 강예원, 기획 초대전 ‘고백’ 성황리에 마무리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강예원

강예원

배우 강예원이 기획 초대전 ‘고백’을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고백’이라는 주제로 지난 2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된 이번 전시회는 강예원과 작가 윤주일의 만남으로 개최 전부터 주목을 받았으며, 전시회를 통해 강예원은 배우로서 그리고 인간으로서 느꼈던 감정들을 고스란히 담아 대중들과 소통에 나섰다.

이에 배우가 아닌 작가 강예원의 작품을 보기 위한 관람객들의 발길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특히 강예원과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2’를 함께했던 ‘언니쓰’의 모든 멤버들이 방문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2013년 ‘SAKUN 7VIRUS 展’을 시작으로 유화작가로서 남다른 재능을 알렸던 강예원은 두 번의 개인전과 다양한 기획전들에 참여해왔고, 올 해 개최한 기획초대전 ‘고백’을 통해 다시 한번 ‘아트테이너’로서의 행보를 굳혔다.

이렇듯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꾸준히 작가로서 유화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다재다능한 배우 강예원이 앞으로 펼칠 활약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강예원은 MBC ‘죽어야 사는 남자’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촬영이 한창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