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 데뷔 전부터 뜨겁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트와이스

트와이스

트와이스가 ‘SIGNAL’ 일본어 버전으로 현지 주간음원차트 정상도 정복했다.

지난 14일 0시 일본에서 선보인 ‘SIGNAL’ 일본어 버전은 21일 공개된 현지 라인뮤직 주간음원차트(14일부터 20일까지 집계 기준)에서 1위를 차지했다. 공개 후 실시간 및 일간차트에서 1위에 오른 데 이어 또다시 정상을 정복하며 28일 일본서 베스트앨범 발매와 함께 정식 데뷔를 앞둔 트와이스의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또한 21일 오전 4시 유튜브를 통해 ‘TT’의 일본어 버전 뮤직비디오가 공개되면서 현지 언론들이 앞다퉈 이를 보도하는 등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TBS ‘하야도키!’, 니혼TV ‘ZIP!’, 후지TV ‘메자마시테레비’ 등에서 ‘TT’ 일본어 뮤직비디오를 소개했는데 이들은 “유튜브 조회수 2억뷰를 넘은 ‘TT’의 일본어 버전 뮤직비디오 공개”, “한국 뮤직비디오와 또다른 모습을 볼 수 있어 좋다”, “여름의 시원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트와이스”, “새롭고 신선하다” 는 호평을 보내고 있다.

‘TT’는 현지 여학생들 사이에 ‘TT’ 포즈가 대유행하면서 일찌감치 현지에서 트와이스 인기몰이의 선봉장이 됐다. 이같은 인기를 반영하듯 ‘TT’ 일본어버전 뮤직비디오 역시 22일 오후 1시 기준 301만뷰를 돌파하며 가파른 조회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본 데뷔가 임박한 트와이스에 대한 현지팬들과 미디어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트와이스는 28일 일본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를 발매한다. 이어 7월 2일 데뷔 쇼케이스로써는 이례적으로 1만명 규모의 아레나 공연장인 도쿄 체육관에서 쇼케이스 ‘TWICE DEBUT SHOWCASE Touchdown in JAPAN’을 개최하고 일본에서도 인기 열풍을 불러 일으킬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