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호 논란’ 분명한 대처가 시급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강동호(백호) / 사진=텐아시아 DB

강동호(백호) /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뉴이스트 강동호(백호)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22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8년 전 강동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의 글이 시작이었다. 누리꾼은 그 근거 자료로 강동호와 주고받은 메신저 내용, 통화 음성을 공개했다.

강동호의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와 관련해 “당사는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허위사실 및 악의적인 인신공격성 비방, 댓글, 게시글 및 이의 복사, 유포 등을 통한 확대 재생산 행위 등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는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나 소속사의 공식입장에도 강동호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공식입장에 주어도, 현재 문제시되는 사안에 대한 명확한 기술도 없기 때문이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현재 소속사가 내놓은 공식입장이 또다른 피해를 양산하고 있다는 것이다. 우선 강동호의 성추행이 사실이라면 이 공식입장은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행한 것이 된다. 반면 성추행이 사실이 아니라면 소속사의 불분명한 대응 때문에 강동호는 물론,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재도약을 하게 된 뉴이스트의 이미지까지 덩달아 실추될 수 있다.

그러므로 강동호 측의 두 번째 공식입장이 시급하다. 사실 관계 파악을 우선으로, 이를 대중 앞에 분명히 밝히고 잘잘못을 가리는 태도가 필요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