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김종민 “김병만 울던데, 가도 되냐?”…걱정 가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주먹쥐고 뱃고동’ 임자도 편에 합류한 김종민의 캐스팅 비화가 공개됐다.

24일 방송될 SBS ‘주먹쥐고 뱃고동’은 전라남도 신안군 임자도 편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김병만, 육중완, 이상민, 경수진 외에 ‘예능 대세’ 김종민, 김세정, 허경환이 출연한다.

김종민은 ‘주먹쥐고 뱃고동’ 파일럿 방송 당시 흑산도 홍어 잡이에 나섰던 ‘원년 멤버’로 프로그램의 촬영 환경과 생고생 노동 강도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김종민은 ‘주먹쥐고 뱃고동’ 촬영 당일 출발 시간을 앞두고도 집에서 꾸물거리고 있던 상황. 이때 육중완이 김종민의 집을 습격했다. 김종민의 집에 들어간 육중완은 김종민이 짐조차 싸지 않고 있는 상황에 아연실색했다.

육중완은 늑장을 부리고 있는 김종민을 닦달했고 김종민은 육중완의 잔소리에 못 이겨 겨우 준비에 나섰다.

짐을 싸던 김종민은 “’뱃고동’이 힘들어졌더라. 방송을 보니까 병만이 형도 울던데 가도 되는 거 맞냐?”며 프로 예능인다운 눈치 빠른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육중완은 “힘든 것을 떠나서 네가 없으니까 허전하다”라고 재빨리 말을 돌렸다. 이어 육중완은 “다 악마의 편집이다. 사실 휴양지로 간다”며 김종민을 포섭, 물귀신 작전에 성공했다. 극한 어업으로 업그레이드된 ‘주먹쥐고 뱃고동’에 돌아온 원년 멤버 김종민의 운명이 어떻게 될 것인지는 이번 주에 공개된다.

한편 ‘주먹쥐고 뱃고동’은 24일 오후 6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