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페스티벌 ‘컴튼 투 서울’ 에비뉴535서 애프터파티 개최..’차별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에비뉴535

사진제공=에비뉴535

복합 문화 타운 에비뉴 535에서 힙합페스티벌 ‘컴튼 투 서울(Compton to Seoul)’의 애프터파티가 오는 23일 열린다.

이날 ‘컴튼 투 서울’의 애프터파티에는 DJ 맥시마이트(Maximite)와 세계적인 무대에서 연일 러브콜을 받고 있는 DJ 레이든(Raiden)이 참여한다. 이어 국내 최고 여전사 DJ 조이(Joy)와 본 무대에 오르는 DJ 살램(Salam Wreck) 등 국내외 수준 높은 DJ들의 무대를 선사한다.

또 치카노 랩의 상징이자 닥터드레, 스눕독 등의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 작업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져있는 미스터 카폰 이(Mr. Capone-E)이 라이브 공연으로 무대에 올라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특히 로이스 다 파이브나인과 DJ 옐라(YELLA)등 최정상급 해외 라인업을 시작으로 베이식, 창모, 플로우식, 서출구, 자이언트핑크, 나다 등 국내 아티스트의 라인업이 공개되면서 힙합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에비뉴535’는 300개의 조명과 레이저 시스템, 무빙트러스 등 최첨단 장비와 시설이 갖추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페스티벌 형 클럽으로 알려진 에비뉴535는 힙합 공연과 디제잉 등 기존의 클럽과는 차별화된 공연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 영화, 음악, 드라마 등 셀럽 스타들의 쇼케이스와 간담회 등의 공간으로 사용, 대표 복합 문화 타운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