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간의 비’, 하나의 공간·서로 다른 두 세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3일간의 비' 포스터  / 사진제공=(주)악어컴퍼니

연극 ‘3일간의 비’ 포스터 / 사진제공=(주)악어컴퍼니

연극 ‘3일간의 비(Three days of Rain)’가 세 남녀의 인물 관계를 담은 1인 2역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3일간의 비’는 지난 2003 토니상 수상자인 미국의 유명 극작가 리차드 그린버그의 작품이다. 줄리아 로버츠, 콜린퍼스, 제임스 맥어보이 등이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작가 특유의 은유적이고 함축적인 언어를 통해 인물간의 섬세한 감정을 풀어나간다. 1995년과 1960년대의 다른 두 시대적 배경을 바탕으로 우연히 발견한 ‘일기장’을 통해 과거의 진실을 들여다 본다.

공개된 첫 번째 포스터는 1995년 자식세대의 인물들을 담아냈다. 그림자가 드리운 회색빛 배경을 통해 워커·낸·핍 세 인물의 불안정한 관계와 암울한 모습이 담겼다. 무언가 갈망하는 배우들의 절박한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1960년 부모세대의 이야기를 담은 두 번째 포스터는 따뜻하고 생기 있는 분위기를 자아내 호기심을 자극한다. 네드·라이나·테오의 과거 인물들에게는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나에게 3일간의 비가 내렸다’라는 의미심장한 문구와 더불어 배우들의 1인 2역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이번 국내 초연의 연출은 다양한 작품에서 폭넓은 역량으로 연출력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배우 오만석이 맡았으며, 최재웅, 윤박, 최유송, 이윤지, 이명행, 서현우 등 실력파 배우들이 대거 캐스팅됐다.

오는 7월 11일 프리뷰 공연을 시작으로, 9월 10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