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혼수업’ 김정현 아내 김유주 “배우 꿈꾼다” 고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졸혼수업' / 사진제공=MBN

‘졸혼수업’ / 사진제공=MBN

배우 김정현의 아내 김유주가 “연기자를 꿈꾼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21일 방송되는 MBN ‘따로 또 같이 부부라이프-졸혼수업(이하 졸혼수업)’에서는 김정현-김유주 부부가 365시간의 졸혼수업을 시작, 본격 혼자 살기에 돌입한 이들 부부의 싱글 라이프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남편과 아이 품을 떠나 9년 만에 첫 홀로서기를 준비한 ‘집순이 아내’ 김유주는 부푼 기대를 안고 365시간을 지낼 욜로하우스 구하기부터 본격 연기자로 탈바꿈 할 결심까지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9년 만에 처음 즐기는 느긋한 아침과 마음 편한 외출에 들뜬 모습을 보인 그가 향한 곳은 다름 아닌 연기학원. 그 곳에서 우연찮게 마주한 ’33년 연기내공’의 대선배 양희경에게 연기수업은 물론 인생수업까지 받게 된 김유주는 호된 수업에 눈물 콧물 다 쏟고 심경의 변화를 맞이했다는 후문이다.

김유주는 “방송을 안 하기로 마음먹은 이유는 남편 때문이었다. 남편이 이름이 알려진 배우가 아니었으면, 저도 ‘제 꿈을 더 펼쳐봤을 텐데’라는 생각도 든다”면서 “더 늦기 전에 연기를 제대로 배워보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틈틈이 영화 오디션을 보고 단역 배우로 출연도 하면서 배우를 꿈 꿔왔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늦은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는데, 양희경 선생님께서 ‘연기는 늦었다 할 게 1도 없다’면서 ‘세월이 깊을수록 연기 또한 깊어진다. 그러려면 삶이 깊어야 한다. 거기에서 폭과 경험의 차이가 있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또 연기와 육아를 병행하는 것, 그게 제일 단점이라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큰 장점이 될 수 있다고 응원해주셔서 용기를 얻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김정현은 아내 없는 365시간, 본격적으로 시작된 파란만장 독박육아기와 함께 본격적인 욜로 라이프를 담아낸다. 김정현은 자신의 인생 마지막 스포츠로 꼽은 스킨스쿠버를 향한 짜릿한 도전을 했지만 마음처럼 쉽진 않은 상황. ‘수중배우 1호’ 송경철 스승만을 지푸라기 삼아 험난한 스킨스쿠버 도전기를 펼쳐나갔다는 후문이다.

집안일과 육아에만 전념해 온 ‘집순이 아내’ 김유주의 홀로서기. 그리고 ‘사랑꾼 남편’ 김정현, 이들 부부의 욜로라이프는 과연 실현될 수 있을까.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