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이한위, 아이들 위해 공부방 인테리어 도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아빠본색'

/사진=채널A ‘아빠본색’

‘아빠본색’ 이한위가 아이들을 위해 인테리어에 나선다.

21일 방송될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할배 아빠 이한위가 아이들의 집중력 향상을 위해 공부방 꾸미기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자녀 교육에서만큼은 늘 아이들 편이었던 이한위가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한 둘째 딸 윤이가 반에서 유일하게 책을 못 읽는 학생이라는 아내의 말에 충격을 받았다.

이한위는 평소 아이들 교육을 전담하는 아내와 함께 삼남매의 학구열을 불태우기 위한 방법을 모색했다. 아이들의 집중력 향상을 위한 공부방 인테리어에 도전하기로 한 것.

이한위는 아이들의 공부방 꾸미기에 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설계도까지 직접 짜면서 열정을 불태우던 그는 과거 정밀기계공학을 전공 했다는 사실까지 밝혀 공부방의 변신에 한층 기대감을 높였다.

사뭇 비장한 모습으로 공부방 도배에 나선 이한위는 아내의 도움을 받아 도배지 포장을 벗기는 허당 면모를 보였다. 여기에 도배 풀 대신 투명 테이프를 사용하는 다소 혁신적인(?) 모습에 스튜디오는 일순간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한편 이한위가 잠시 외출한 사이, 아내 최혜경은 아이들 방의 침대와 책상을 거뜬히 옮겨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공식 약골 아빠 이윤석은 “신비한 광경”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할배 아빠 이한위의 집중력 향상을 위한 공부방 인테리어 도전기는 21일 오후 9시30분 ‘아빠본색’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