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김송, 희귀난치병 환우·장애인 홍보대사 위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대한의사협회

사진제공=대한의사협회

가수 강원래·김송 부부가 희귀난치병 환우 및 장애인을 위한 홍보대사로 나선다.

대한의사협회는 21일 제35차 종합학술대회 사회정책 프로그램인 ‘희귀난치성 환우들과 함께 하는 사랑 나눔 걷기축제’를 앞두고 강원래·김송 부부를 홍보대사에 위촉했다.

강원래는 “17년 전 사고가 났는데, 당시 치료에 최선을 다해주신 의사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지금 비록 하반신 장애지만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가 있어 행복하게 살고 있다. 뜻깊은 행사를 함께 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추무진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장애를 딛고 멋진 활동 보여주고 있는 가수 강원래씨를 통해 우리 주변의 희귀난치병환우들과 장애우들이 희망을 갖고 활기차게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얻기 바란다. 의사들도 그 곁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한걸음 더 사랑 나눔 걷기 축제’는 오는 25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