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무한도전’ 출연, 욕 해도 달게 듣겠다… 노여움 푸시길” (입장전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정남/사진=배정남 인스타그램

배정남/사진=배정남 인스타그램

배정남이 ‘무한도전’ 출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배정남은 21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요즘 MBC ‘무한도전’ 출연으로 인해서 정말 이슈가 많이되네요. 이정도로 제가 이렇게 관심 가는 인물인 줄 몰랐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근래 ‘무도’ 팬들이 저의 잦은 출연에 많이 화가 나신 거 같네요. 분명 저를 싫어하고 출연에 반대하시는분들도 많다고 생각합니다. 욕을 해도 달게 듣겠습니다. 실제로 아직 예능 경험도 많이없고 엄청 부족하다는거 누구보다 잘알고 인정하니깐요”라고 덧붙였다.

또 배정남은 “하지만 제가 언제 어디까지 ‘무도’ 촬영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저를 좋아해주시고 응원과 관심 그리고 사랑해주시는 팬들과 친구들 형, 누나, 동생들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 그분들 때문에라도 저는 피하지 않고 더더욱 힘내서 열심히 한 번해보렵니다. 한번의 많은 발전은 힘들겠지만 조금씩 노력하면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무도’ 팬분들 저로 인해 받은 노여움 푸시고 늘 좋은일만 가득하길 바랄게요”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배정남은 최근 ‘무한도전-미래예능연구소’와 ‘효리와 함께 춤을’ 특집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어 김수현 특집2탄과 2박 3일 특집에도 합류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연이은 출연에 대한 시청자들의 엇갈린 반응을 얻었다.

다음은 배정남 입장 전문

처음으로 이렇게 심경글을 남길려니 상당히 쑥스럽네요잉~ 최근 저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 그리고 응원을 보내주셔서 하루하루 정말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정말 감사들 해요~ 요즘 잦은 무한도전 출연으로 인해서 정말 이슈가 많이되네예~ 이 정도로 제가 이렇게 관심가는 인물인 줄 몰랐습니다. 근래 몇 번 무도 촬영을 했어요. 예능을 몇 번  안 해본 저로서는 처음에 무도라는 국민프로그램이 엄청 부담되고 낯설었습니다. 하지만 촬영을 몇 번 해보니깐 무도멤버들 피디님 작가님 등 많은 사람들이 진심으로 저를 챙겨주시고 좋아해 주시는 것을 느꼈습니다. 가식이 아닌 진심으로요. 조금씩 촬영현장이 편안해지고 부담도 점점 없어지면서 정말 많이 웃고 행복하게 촬영했어요.

하지만 근래 무도팬들이 저의 잦은 출연에 많이 화가나신거같네요. 분명 저를 싫어하고 출연에 반대하시는분들도 많다고 생각합니다. 욕을 해도 달게 듣겠습니다. 실제로 아직 예능 경험도 많이없고 엄청 부족하다는 거 누구보다 잘 알고 인정하니깐요. 하지만 제가 언제 어디까지 무도 촬영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저를 좋아해 주시고 응원과 관심 그리고 사랑해주시는 팬들과 친구들 형,누나,동생들이 있는것도 사실입니다 . 그분들 때문에라도 저는 피하지 않고 더더욱 힘내서 열심히 한 번 해보렵니다. 한 번에 많은 발전은 힘들겠지만 조금씩 노력하고 점점 발전해 나가면서 한단계 한단계 성장해 나가는모습 보여드릴께요. 무도팬분들 저로인해 받은 노여움 푸시고 늘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랄게요~ 오늘하루 맛난거 드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기사가 미리 나서 알겠지만 저는 이제 무도 2박3일 촬영갑니데이 . 오늘 하루 형들과 재미있게 잘 찍고 올께예~ 장문의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데이~ 배정남 올림!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