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솔로 콘서트 앞두고 소감 “뜨겁게 살아가는 이들에게 휴식될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윤도현 / 사진제공=디컴퍼니

윤도현 / 사진제공=디컴퍼니

윤도현이 3년 만의 솔로 콘서트 ‘노래하는 윤도현’을 이틀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오는 23일부터 25일 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YB가 아닌 솔로 아티스트 윤도현으로서 선보이는 브랜드 공연으로 ‘Acoustic Forest’라는 부제가 더해져 신비로운 느낌의 포스터에서도 느껴지듯 숲 속에서 펼쳐지는 비밀스런 음악회로 꾸며진다.

무엇보다도 ‘노래하는 윤도현’ 공연이 가진 가장 큰 매력은 윤도현과 YB의 히트곡들이 그 어디에서도 듣지 못했던 새로운 버전으로 편곡된다는 점이다. 원곡의 감동보다 더한 감동을 전해줄 어쿠스틱 편곡 버전의 곡들은 3년전 소극장 공연보다 한층 업그레이드 되어 온전히 대극장을 꽉 채운다.

또한 ‘숲’이라는 공연 전반의 콘셉트는 ‘빛’ 이라는 모티브와 만나 영상과 조명, 특수효과로 구현되어 무대와 객석을 하나로 만드는 환상적인 경험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윤도현은 “YB의 콘서트는 눈빛만 봐도 통하는 22년차 밴드만의 탄탄한 호흡이 강점이라면, 솔로 콘서트 ‘노래하는 윤도현’은 오로지 보컬 만으로 전부를 보여줘야 하기에 부담감이 오히려 더 큰 공연”이라며 “그러나 윤도현의 팬이라면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포인트와 에피소드가 곳곳에 숨어있는 특별한 공연이 될 것이며 매 순간을 뜨겁게 살아가고 있는 모든 이들을 위한 휴식 같은 시간과 공간이 바로 ‘노래하는 윤도현 : Acoustic Forest’ 에서 펼쳐질 것”이라고 공연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윤도현은 이번주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4’와 JTBC ‘비긴어게인’ 첫 방송을 통해 이소라, 유희열, 노홍철과 함께 하는 음악여행기로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그에 앞서 ‘노래하는 윤도현 : Acoustic Forest’로 오는 6월 23일부터 25일 까지 3일간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공연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