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일라이, 결혼 3년 만의 결혼식…감동의 현장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살림남2' / 사진=방송 캡처

‘살림남2’ / 사진=방송 캡처

오랜 시간 기다렸던 일라이의 결혼식이 공개된다.

21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결혼 4년만에 결혼식을 올리는 일라이의 모습과 아들 민수의 돌잔치 현장이 공개된다.

2014년 5월 혼인신고를 하고 그 이후 아들 민수를 낳은 일라이 부부가 지난 3일 결혼식과 함께 아이의 돌잔치를 하며 겹경사를 맞았다.

일라이 부부는 지난 방송을 통해 아이돌 멤버로서 자신들의 결혼 사실을 숨겨야만 했던 것에 더해 적지 않은 나이차이로 양가의 반대가 있었음을 밝혔다. 둘은 남몰래 혼인신고를 했고 아이가 생긴 후 용기를 내 SNS를 통해 세상에 결혼 사실을 알렸지만 곱지 않은 시선에 힘든 시간을 견뎌야 했다. 하지만 아이와 함께 단란하고 행복한 가정을 꾸려가는 두 사람의 모습에 많은 이들의 응원이 이어졌고 모두의 축복 속에 행복한 결혼식을 올리게 되었다.

공개된 사진 속 일라이와 아내 지연수는 최강 비주얼 부부의 모습을 뽐내고 있다. 일라이는 마이크를 잡고 사랑을 가득 담은 눈빛으로 아내를 바라보며 노래를 부르는가 하면 아내와 팔짱을 끼고 행복하게 웃고 있다. 아내 지연수는 감동의 눈물이 그렁 맺힌 눈으로 미소를 짓고 있다.

다른 사진 속 일라이부부는 아들 민수와 함께 화사한 한복을 맞춰 입고 돌잔치를 하고 있다. 민수를 함께 안은 두 사람은 함께 사랑의 하트를 그려 보이며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돌잔치의 하이라이트인 돌잡이를 하고 있는 민수의 진지한 표정과 기대에 가득 찬 표정으로 지켜보는 일라이 부부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민수의 돌잡이에 앞서 사회자는 일라이 부부에게 아들이 무엇을 잡기를 바라는지 물었고 이에 일라이는 부유함을 상징하는 돈을 일라이의 아내는 건강을 의미하는 실을 잡기를 희망한다고 했다고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랑 일라이가 마이크를 잡은 이유와 신부 지연수가 흘린 눈물의 의미와 함께 아들 민수의 돌잡이 결과가 공개될 예정이다. 오후 8시 5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