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윤세아, 두 얼굴의 악녀…’섬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엽기적인 그녀' / 사진=방송 캡처

‘엽기적인 그녀’ / 사진=방송 캡처

윤세아가 매회 수면위로 드러나는 악행을 바탕으로 조선최대 악녀로 우뚝 섰다.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에서 겉으로는 자애로운 현모양처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검은 속내를 감추고 있는 중전 박씨 역을 맡아 악녀계보의 새 지평을 열고 있는 윤세아는 매 회 업그레이드 되는 악녀연기로 안방극장을 서늘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19일 방영 분에서 폐비 한씨(이경화)에 대해 알고 있는 민유환(오희중)을 찾아나선 혜명 공주(오연서)와 견우(주원)의 모습에 중전과 정기준(정웅인)은 예사롭지 않은 움직임을 보이며 촘촘한 긴장감을 조성했다. 중전은 정기준에게 “없애버리시지요. 공주든, 민사부든” 이라고 단호히 말하며 극 분위기를 한층 더 차갑게 냉각시켰다. 결국 월명(강신효)을 통해 민유환의 숨통을 끊어놓으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섬뜩한 느낌을 자아내기도.

20일 방영 분에서는 폐비 한씨 관련 사초를 찾는 혜명 공주와 견우의 모습에 초조함을 감추지 못하는 중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세아는 속내는 초조하지만 자혜대비(윤소정)와 휘종(손창민) 앞에서 애써 혜명 공주를 위하는 척 가식적인 위선을 보이는 중전 박씨의 이중적인 모습을 소름 끼칠 만큼 섬세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윤세아는 과거의 악행을 감추기 위해 더한 악행을 꾸미는 중전 박씨의 감정선을 윤세아만의 캐릭터 분석력으로 면밀히 그려내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궁궐정치의 고수였던 중전이 불안감에 더욱 히스테릭해지는 모습을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내면연기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는 윤세아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한편, 과거 중전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 온갖 악행으로 한씨를 폐비시킨 중전박씨의 만행이 혜명공주를 통해 점차 수면위로 드러날 것을 예고한 가운데, 회임을 통해 어떻게든 중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자 하는 중전박씨와 악행을 밝히려는 혜명공주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엽기적인 그녀’는 월, 화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