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시청률 소폭 하락에도 월화극 1위…’키스신 효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쌈, 마이웨이' 포스터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KBS2 ‘쌈, 마이웨이’ 포스터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쌈 마이웨이’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지켜냈다.

2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는 시청률 11.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회차가 기록한 12.1%에 비해 0.9%P 하락한 수치.

이날 방송에선 자신에게 다가오는 혜란(이엘리야)를 밀친 후 애라(김지원)에게 다가가 키스하는 동만(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오늘부터 1일”이라고 못을 박았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파수꾼’은 8.5%, 8.6%를 SBS ‘엽기적인 그녀’는 8.3%, 10.3%를 기록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