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 이엘리야, 김지원에 “난 언니가 신난 게 싫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화면 캡처

‘쌈 마이웨이’ 이엘리야의 등장에 김지원이 눈물을 흘렸다.

20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 10회에서는 대천 가리비 축제 진행을 하러 온 최애라(김지원)과 격파 시범을 위해 대천에 함께 온 고동만(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애라는 설레는 표정으로 리허설 무대에 올랐다. 애라의 아버지 역시 그의 모습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 그런데 스태프들은 “애라 씨한테 아직 말 안 했냐”며 당황했다.

그 순간 무대에 올라온 것은 박혜란(이엘리야)이었다. 박혜란은 최애라를 보며 “나 정말 못 됐나봐요. 언니가 신난 게 싫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애라는 분한 얼굴로 결국 무대를 내려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