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서키스 “‘혹성탈출’, 끝나면 마음에 구멍 뚫릴 것 같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혹성탈출: 종의 전쟁'

‘혹성탈출: 종의 전쟁’

앤디 서키스가 ‘혹성탈출’의 의미를 전했다.

영화 ‘혹성탈출: 종의 전쟁’(감독 맷 리브스) 라이브 컨퍼런스가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앤디 서키스와 맷 리브스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앤디 서키스는 “영화 초반에 보면 시저는 여전히 공감 능력을 가진 리더다. 유인원 사회를 구축하면서 인간과의 공존을 위해 노력한다”며 “전쟁이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시저가 이런 모습을 보여준다. 인간과 유인원이 생존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다. 초반에는 시저의 내면적인 고통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앤디 서키스는 “시저 역할은 가장 특별한 경험 중 하나다. 가장 재미있고 흥미진진하게 연기할 수 있는 캐릭터다. 나의 마음에 가장 가까운 캐릭터 중 하나”라면서 “배우에게 정말 독특한 기회다. 탄생의 순간부터 어른이 되는 존재까지 연기하는 건 쉽지 않다. 영화 역사상 탄생부터 전체 생애를 아우르면서 한 배우가 연기하는 건 흔치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맷 리브스 감독과 함께 아름다운 이야기를 배경으로 감정을 표현하면서 똑똑하게 여정을 이어나가는 모습을 표현하는 모습이 즐거웠다. 맷 리브스 감독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때부터 푹 빠졌다. 배우로서 만날 수 있는 가장 뛰어난 감독이다. 다양한 유인원 역할을 한 배우들과도 독특한 경험을 이어가고 있다. 시저 역할이 끝나면 마음에 구멍이 뚫릴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인간과 공존할 수 있다고 믿었던 유인원의 리더 시저(앤디 서키스)가 가족과 동료들을 무참히 잃게 된 후, 퇴화하는 인간과 진화하는 유인원 사이에서 종의 운명과 혹성의 주인을 결정할 거대한 전쟁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2011년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2014년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 걸쳐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혹성탈출’ 시리즈는 월드와이드 흥행 수익 12억불 달성이라는 성적을 거두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갖춘 웰메이드 블록버스터로 자리매김했다. 오는 8월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