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 측 “박서준♥김지원, 본격적인 ‘썸’ 전개…동침 이후 더 달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쌈, 마이웨이'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KBS2 ‘쌈, 마이웨이’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눈만 마주쳐도 ‘쌈, 마이웨이’ 박서준, 김지원의 설렘이 폭발한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 9회에서 고동만(박서준)은 “니가 이렇게 막 쳐다보면 뽀뽀하고 싶다는 생각도 잠시 잠깐 들어”라며 생각한 것을 곧장 입으로 내뱉고, 이에 최애라(김지원)은 털털한 친구 아닌, 부끄럼 많은 여자가 됐다. 20일 방송되는 10회에서는 더욱 달달하고 설레는 에피소드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애라는 경기장에서 잔뜩 긴장한 자신을 위해 동만이 손을 내밀자 잠시 멈칫하더니 평소와 달리 달랑 손가락 하나만을 내밀었다. 이를 본 동만은 입으로는 “칫”이라며 어이없어했지만 애라의 손가락을 꼭 쥐었고 “아주 여자 다 됐네. 상여자야 상여자”라며 경기장 밖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둘만 있게 되자 “그 멀리서도 너만 보이고 니까짓 게 자꾸 예쁜 것도 같고”라며 “이렇게 손잡으면 스킨십 같고. 니가 이렇게 막 쳐다보면 뽀뽀하고 싶다는 생각도 잠시 잠깐 들어”라는 무방비 돌직구를 날렸다.

또 동만은 원샷을 외치는 애라의 애교를 보며 “나 여자 때릴 수 있다”라던 전과 달리 “귀, 귀여웠다”라고 속말하며 설렘을 자아냈다. 생각만으로는 감당이 안 되는 애라의 귀여움에 “너 왜 귀여웠냐고”라는 진심을 내뱉기도 했다. 애라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자각하자 완전히, 완벽히 달라진 것이다. 시청자들 사이에서 연애를 모르던 남자라고 불리던 과거 동만이 아니었다. 바퀴벌레 때문에 한 방에서 함께하다 한 침대 위에서 아침을 맞게 된 동만, 애라의 연애담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관계자는 “스킨십이 있든 없든 함께 있기만 해도 설렘을 자아냈던 동만과 애라가 본격적으로 남자 대 여자로 썸을 타기 시작했다. 10회에서는 앞서 공개된 최고의 눈 맞춤 스틸컷만 봐도 알 수 있듯이 지난밤보다 더욱 설레고, 보기만 해도 흐뭇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다”고 귀띔했다.

‘쌈, 마이웨이’ 10회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