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우영, ‘영스’ 이국주 대신해 스페셜 DJ 발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FM '영스트리트'

/사진=SBS FM ‘영스트리트’

2PM 우영이 ‘영스’ 스페셜 DJ로 나선다.

20일 SBS에 따르면 20일, 21일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이하 ‘영스’)의 이국주를 대신해 우영이 DJ로 나선다.

이어 21일의 본격 코너인 2, 3부에는 이날 게스트인 소속사 식구 백아연과 데이식스의 성진과 함께 코너를 진행하게 되며, 4부에서는 ‘남의 사랑이야기’ 코너를 통해 사랑에 관한 에세이를 담백한 목소리로 들려주게 된다.

또 21일에는 LP광으로도 유명한 우영의 LP판을 듣는 시간이 마련되어 있다. 직접 턴테이블을 돌리게 될 그는 LP음악에 대한 설명도 곁들일 예정이다.

스페셜 DJ 우영의 활약은 오늘(20일)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확인할 수 있으며 고릴라 어플을 통해서도 즐길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