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샤이니 키, 경찰로 변장해 경찰서 잠입…정체 발각 위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파수꾼' 샤이니 키 / 사진제공=갤러리나인, 해피글로벌

‘파수꾼’ 샤이니 키 / 사진제공=갤러리나인, 해피글로벌

‘파수꾼’ 샤이니 키가 경찰로 변장해 적진으로 투입된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파수꾼’에서 공경수(샤이니 키)는 파수꾼과 함께 엄마의 행적을 쫓았다. 그리고 엄마의 마지막 메일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엄마가 간첩사건과 연루돼 누군가의 누명을 벗기려다가 협박을 당하고 실종됐다는 것이다. 엄마가 누명을 벗기려는 사람이 파수꾼 대장 장도한(김영광)의 아버지였다는 점, 엄마를 협박한 자가 ‘독사’라는 별명을 가진 형사라는 점은 충격을 안겼다.

20일 방송되는 ‘파수꾼’ 19~20회에서는 실종된 엄마를 찾기 위해 ‘독사’ 형사를 추적하는 공경수와 파수꾼의 모습이 그려진다.

‘파수꾼’ 제작진은 이날 경찰로 변장한 채 ‘독사’ 형사가 있는 경찰서로 잠입하는 공경수의 모습을 공개했다. 현재 조수지(이시영)와 서보미(김슬기)는 신분이 노출돼 지명수배가 내려진 상황. 이에 유일하게 얼굴이 알려지지 않은 공경수가 적진으로 투입되어 아슬아슬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공개된 사진 속 공경수는 의경복을 입고 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옷 차림부터 모자까지 완벽하게 의경으로 변장한 공경수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경수는 서류가 든 상자를 옮기는 척하며 경찰서 내부 잠입을 시도하고 있다. 자신들을 잡으려는 적진의 한 가운데를 가로 지르는 셈. 그 아찔함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공경수를 부르는 형사 마진기(서재형)의 모습이 포착됐다. 공경수는 흠칫 놀라며 멈춰선 모습. 그 동안 공경수는 해킹은 물론, 현장까지 투입되는 등 만능키 활약을 펼쳐왔다. 하지만 이번 위기만큼은 공경수도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공경수는 정체를 들키지 않고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을까.

‘파수꾼’ 제작진은 “공경수가 위험을 무릅쓰고 경찰서에 잠입하게 된다. ‘독사’ 형사의 꼬리를 잡아야만 실종된 엄마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아슬아슬한 위기를 맞게 되는데 이 위기를 어떻게 빠져나가게 되는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공경수의 경찰서 잠입의 성공 여부는 20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파수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