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스타] 크리샤츄 “아버지 권유로 ‘K팝 가수’ 결심”(인터뷰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크리샤츄,인터뷰

가수 크리샤츄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10. 한국의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를 많이 닮았다.
크리샤츄: 미국에서부터 정말 많이 들었던 이야기다.(웃음) 한국 사람들이 ‘혹시 손연재 선수 아니세요?’라고 물어보곤 했다. 한국에 와서는 더 많은 사람들이 날 손연재 선수로 착각하더라.

10. 손연재처럼 운동을 잘 하는지 궁금하다.
크리샤츄: 잘하는 건 아니고 몸을 움직이는 걸 좋아한다. 요즘에는 복싱에 빠졌다. 크로스핏도 해보고, 요가도 해보고, 개인 트레이닝도 받아봤지만 복싱이 지금까지 내가 했던 운동들 중에 가장 내게 맞는 것 같다. 땀도 많이 나고 적당히 기분이 업 된다.(웃음)

10. 미국 출신인데 어쩌다 한국에 오게 된 것인가?
크리샤츄: 내가 K팝을 좋아하고, 노래 부르는 것을 좋아하는 걸 아셨던 아버지가 한국에 가서 오디션을 보고 정식으로 가수가 되는 게 어떻겠냐고 말씀하셨다. 한국에서 가수를 꿈꾸는 사람이 정말 많은데다가 난 외국인이니까 한국에서 가수가 되는 건 엄청난 도전이란 생각을 했다. 그러면서도 기회가 있으면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웃음) 그러다 지금 소속사에 스카우트가 돼서 한국까지 오게 됐다.

크리샤츄,인터뷰

가수 크리샤츄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한국에서 와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무엇인가?
크리샤츄: 한국어를 아예 몰라 의사소통이 전혀 안 되는 상황에서 나 혼자 해야 하는 일들이 많았다. 한 번도 가족들과 떨어져 살았던 적이 없어서 가족들도 많이 보고 싶었고.

10. 한국어를 전혀 몰랐던 사람치고 2년 만에 한국어가 정말 많이 늘었다. 이렇게 무리 없이 질문에 다 답하고 있지 않나.(웃음)
크리샤츄: 예능 프로그램이나 드라마를 많이 보고 모르는 말이 있으면 회사 사람들에게 물어봤다. 노래도 ‘응급실’이나 ‘널 사랑하지 않아’처럼 가사가 쉬운 것 위주로 집중해서 연습했었다. 그래도 아직 한국어는 어렵다.

10. 최근에 들었던 한국말 중에 기억에 남는 말 있다면?
크리샤츄: 왕밤빵?(웃음) 왕밤빵을 계속해서 말하는 노래였는데 듣기만 해도 웃음이 나온다.

10. K팝은 언제부터 좋아했나?
크리샤츄: 고등학생 때부터 친구들과 가족들이 다양한 K팝을 많이 추천해줬다. 미국에서 K팝이 꽤 인기가 있는 편이라 접할 기회가 많았다. 그중에서도 씨스타 노래를 많이 좋아했다. 효린 선배를 롤모델로 삼고 있는데, 목소리 톤이나 퍼포먼스에서 배울 점이 많은 것 같다.

크리샤츄,인터뷰

가수 크리샤츄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10. 길거리에 나가면 크리샤츄를 알아보는 사람들이 정말 많아졌을 텐데?
크리샤츄: 크리샤츄가 쉽지 않은 발음인데 다들 날 크리샤나 츄가 아니라 크리샤츄로 불러준다. 신기하면서도 감사하다. 날 기억해준다는 뜻이니까. 그리고 나랑 비슷한 또래의 팬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께서 날 좋아해준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는 것 같아 행복하다.

10. ‘K팝스타6’에서 보여준 모습이 그만큼 인상적인 뜻 아닐까. 혹시 1년 전으로 돌아간다면 다시 ‘K팝스타6’에 나갈 것인가?
크리샤츄: 음…(웃음). 나갈 것 같다. 연습실에서 연습만 하는 것과 확실히 다르다. 대신 심사위원들에게 이번과는 또 다른 심사평을 듣고 싶다.(웃음)

10. 크리샤츄는 어떤 가수가 되고 싶은가?
크리샤츄: 아직 한국어도 많이 부족하고, 채워야 할 것이 많다. 열심히 해서 사람들에게 노래로 행복을 전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