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류준열 “송강호·유해진 선배와 호흡, 버킷리스트였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류준열,택시운전사

배우 류준열이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제작 더 램프㈜)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류준열이 송강호·유해진과 호흡을 맞춘 남다른 소감을 남겼다.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제작 더 램프) 제작보고회가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송강호·유해진·류준열·장훈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류준열은 “부담이라기보다는 내가 태어나기 이전을 그린다는 것 자체에서 도전해야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아무래도 겪어보지 못한 시간이라서 거기에 대한 도전의식이 있었다”며 “젊은 배우라면 송강호·유해진 선배와 작품을 하는 것이 버킷리스트가 아닐까 한다. 극장에서 같은 영화를 두 번 본 영화가 ‘괴물’이다. 송강호 선배랑 같이 한다는 것이 벅찼다. 촬영장에서 한 마다씩 해주는 농담이나 조언들이 촬영 끝나고 누울 때 하나씩 생각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유해진 선배도 마찬가지다. 젊은 배우라면 누구나 함께 하고 싶어 하는 배우”라면서 “첫 인상은 푸근하고 털털하신 모습이었는데, 촬영에 임할 때는 굉장히 날카롭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었다. 배우가 역할을 만나는 순간들에서 놀랐다. 너무 감동적이었다”고 회상했다.

류준열은 시위대 중 유일하게 영어 회화가 가능한 광주 대학생 구재식 역을 맡았다.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배경으로 하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다. ‘의형제’, ‘고지전’을 연출한 장훈 감독의 작품이다. 오는 8월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