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 韓·中이 들썩…지하철부터 전광판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황치열 / 사진제공=하우엔터테인먼트

황치열 / 사진제공=하우엔터테인먼트

가수 황치열이 한국과 중국 팬들에게 통 큰 선물을 받았다.

황치열은 최근 10년 만에 새 미니음반 ‘비 오디너리(Be ordinary)’를 내놓고 활동 중이다. 한국과 중국 팬클럽 연합은 그를 위해 서울 전역의 지하철과 버스, 전광판 등 광고를 게재했다.

6월 한 달 동안 서울 강남을 비롯한 사당, 신촌 등 주요 역사에 황치열의 신보 발표를 축하하는 지하철 광고를 비롯해 서울 곳곳의 버스 정류장에서도 광고를 진행하고 있다.

또 강남 한복판 대형 전광판을 통해 황치열의 컴백을 축하하는 영상을 송출하는 것은 물론 한강공원 반포지구 예빛섬 초대형 전광판에는 황치열의 신곡 ‘매일 듣는 노래’의 뮤직비디오를 상영하는 등 황치열을 향한 팬들의 뜨거운 마음이 담겨있다.

뿐만 아니라 오는 24일과 25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홀에서 개최되는 황치열의 첫 단독 콘서트 ‘욜로콘’을 축하하기 위해 공연장 인근의 올릭픽공원역사에도 대형 전광판과 버스 정류장 광고도 진행 중이다.

이처럼 황치열을 향한 팬들의 응원은 6월 한 달 동안 이어질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