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주원, 오연서에 심쿵 눈빛 “멜로킹 등극하나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쳐

‘엽기적인 그녀’ 주원이 멜로킹에 등극했다.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에서는 견우(주원)가 혜명공주(오연서)와 함께 민유환(오희중) 찾기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견우는 혜명공주에게 마음을 고백한 데 이어 그녀를 지키기 위해 위험까지 불사했다. 하지만 견우와 혜명공주가 찾던 민유환은 결국 시체로 발견되고, 견우는 혜명공주를 위로하며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견우와 혜명공주는 민유환을 찾았지만, 이미 목숨을 잃은 상황. 이에 견우는 혜명공주를 위로했다. 견우는 억지로 눈물을 참아내는 혜명공주에게 자신에게 기대도 된다고 어깨를 허락하고 편히 울 수 있도록 밤새 그녀의 곁을 지켰다.

이날 주원의 애틋한 눈빛 연기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주원은 캐릭터에 완전히 몰입해 툭 치면 눈물이 떨어질 듯한 붉어진 눈동자를 드러내는가하면, 오연서에게서 걱정스러운 시선을 못 떼는 애틋한 마음을 눈빛 하나로 완벽하게 표현했다. 이렇듯 주원의 애틋한 눈빛과 섬세한 매너는 새로운 ‘멜로킹’의 탄생을 알렸다.

한편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