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측 “故윤소정 연기 투혼, 드라마와 함께 남을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엽기적인 그녀'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엽기적인 그녀’ / 사진=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가 배우 고(故) 윤소정을 추모했다.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 측은 지난 19일 방송 말미 故윤소정을 추모하는 영상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故윤소정은 100% 사전제작으로 완성된 드라마 속 임금인 휘종(손창민)을 있게 한 장본인이자 수렴청정으로 조선을 이끌어 온 정치 9단 자혜대비 역을 맡아 드라마의 탄탄한 중심축을 이끌어 왔다. 특히 궁궐 내에서 은근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웃어른이자 혜명공주(오연서)와 원자(최로운)에겐 한없이 따뜻한 할머니로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었다.

윤소정은 실제 현장에서도 수많은 후배 배우들을 다독이고 격려한 것은 물론 열정을 불태우며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기도 했다.

그동안 드라마와 영화, 연극계를 넘나들며 오랫동안 든든한 버팀목이 됐던 그녀의 존재와 추모 영상 속 인자한 미소는 시청자들에게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