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엘X허준호, 숨 막히는 일 대 일 독대 ‘긴장감 증폭’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군주'/사진제공=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MBC ‘군주’/사진제공=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MBC ‘군주-가면의 주인’ 엘(김명수)과 허준호가 ‘욕망남’들의 ‘살벌 독대’를 선보인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이하 ‘군주’) 23, 24회 분은 시청률 11.3%, 13.2%(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 6주 연속 동 시간대 드라마 시청률 1위를 달성한 상황. 적수 없는 수목극 최강자로서 독보적인 위용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 엘(김명수)은 짐꽃환을 먹지 못해 온 몸에 검붉은 반점이 생겨남과 동시에 숨이 막혀 의식을 잃고 혼절까지 했다. 극중 겨우 의식을 찾은 이선(엘)은 죽음을 앞뒀다고 판단, 가은(김소현)에게 연모한다며 ‘신분의 굴레’때문에 망설였던 슬픈 속내를 고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엘(김명수)과 허준호가 마주 앉은 채 ‘막상막하’ 서슬 퍼런 기운을 내뿜어내며 ‘극강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중 이선(엘)은 이글이글 타오르는 눈빛으로 대목(허준호)을 바라보고, 대목은 의중을 파악할 수 없는 미묘한 표정으로 이선을 응시하고 있는 것. 과연 엘(김명수)과 허준호가 의기투합과 반목 중 어떤 결과를 이뤄낼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엘(김명수)과 허준호의 ‘소름 돋는 살벌 독대’ 장면은 지난 13일 전라남도 담양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두 사람은 촬영을 준비하며 각자의 위치에 앉아 대사를 주고받는 등 호흡을 맞춰가며 감정선을 끌어올렸던 상태. ‘권력’이라는 똑같은 욕망이 복합적으로 교차되는 이 장면을 위해 두 사람은 점점 증폭돼가는 각 캐릭터의 감정 농도를 고조시키며 강렬하게 리허설을 이끌었다.

더욱이 엘(김명수)과 허준호는 큐사인과 동시에 단숨에 몰입, NG 한번 없이 일사천리로 ‘일촉즉발’ 팽팽한 긴장감을 연출,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허준호는 엘(김명수)과 촬영 할 때마다 세밀한 부분까지 조언을 아끼지 않는가 하면 엘(김명수)은 선배 허준호의 한 마디 한 마디를 놓치지 않으며 대본에 적어놓는 등 살가운 선후배간의 돈독함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달궜다.

제작진은 “엘(김명수)과 허준호는 극중에서는 날카롭게 대립을 벌이지만 현장에서는 더할 나위 없이 편안하고 친밀한 선후배사이다”며 “서로를 믿고 따르는 선후배간의 유대감이 완벽한 호흡을 만들어내고 있다. 두 사람의 독대에서는 어떤 엄청난 내용이 오고 가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군주’’ 25, 26회 분은 오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