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V 바론, 신곡 M/V 촬영 중 링거 투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VAV 바론 /사진제공=Ateam

VAV 바론 /사진제공=Ateam

그룹 VAV(브이에이브이)가 컴백을 앞둔 가운데, 바론이 링거 투혼을 불사했다.

VAV는 지난 15~16일 양일간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했다. 그러던 중 멤버 바론이 건강 악화로 링거 투혼을 펼친 것.

현장에서 바론은 신곡의 파워풀한 군무와 밤샘 촬영에 컨디션이 급격히 악화됐고, 곧바로 병원으로 향해 링거를 맞고 안정을 취했다. 바론은 그럼에도 새 앨범에 대한 애착과 열정으로 다시금 촬영장으로 복귀해 촬영을 마무리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 스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는 전언.

소속사 Ateam 관계자는 “컨디션 악화에도 불구하고 신곡에 대한 열정으로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준 바론에게 감사하다”며 “7월 초 공개될 상상을 초월하는 VAV의 새 앨범에 많은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VAV의 신곡은 강한 중독성과 파워풀한 안무가 특징인 것으로 알려졌다. VAV의 신보는 7월 초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