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성탈출: 종의 전쟁’, 8월 개봉 확정… 화려한 귀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혹성탈출: 종의 전쟁'

‘혹성탈출: 종의 전쟁’

영화 ‘혹성탈출: 종의 전쟁'(감독 맷 리브스, 원제 WAR FOR THE PLANET OF THE APES)이 오는 8월 개봉을 확정하며 ‘혹성탈출’ 시리즈의 화려한 귀환을 예고한다.

8월, 전 세계가 기다려 온 ‘혹성탈출’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 ‘혹성탈출: 종의 전쟁’이 마침내 돌아온다. 2011년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2014년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 걸쳐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혹성탈출’ 시리즈는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과 이를 뒷받침하는 최첨단 기술력 등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관객과 평단의 극찬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이 전 세계 4억 8천만 불의 흥행 수익을 거둔데 이어,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이 전편의 기록을 훨씬 뛰어넘는 7억 1천만 불이 넘는 흥행 수익을 기록, 월드와이드 흥행 수익 총 12억 불이라는 놀라운 성적을 거뒀다. 이는 시리즈 영화 사상 이례적으로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작품성과 흥행성 또한 진화하는 독보적인 웰메이드 블록버스터로 자리매김 했다.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뜨거워지는 신드롬을 이어갈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인간과 공존할 수 있다고 믿었던 유인원의 리더 시저가 가족과 동료들을 무참히 잃게 된 후, 퇴화하는 인간과 진화하는 유인원 사이에서 종의 운명과 혹성의 주인을 결정할 거대한 전쟁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전편에서 이어져 온 인간과 유인원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며 종의 운명과 혹성의 미래를 결정할 최후의 전쟁을 예고, 대서사의 클라이맥스를 장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서 힘있는 연출력으로 호평을 얻으며 전 세계적으로 흥행에 성공한 맷 리브스 감독이 다시 한 번 메가폰을 잡았고, ‘혹성탈출’,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 등 모션캡처 연기의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한 앤디 서키스가 유인원을 이끄는 카리스마 있는 리더 시저로 분해 또 한 번 열연을 펼친다. 여기에 ‘나우 유 씨 미’ 시리즈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확인시켜 준 우디 해럴슨이 인간 군대를 이끄는 특수요원 출신 대령으로 등장해 시저와의 강렬한 대결을 예고한다.

‘혹성탈출’ 시리즈는 전작들을 통해 탄탄한 드라마와 최첨단 CG 및 모션캡처 기술을 기반으로 한 영상혁명, 생존과 공존에 대한 깊이 있는 메시지까지 던지며 호평과 함께 전 세계를 열광시켜 가장 독보적인 웰메이드 블록버스터로 자리매김한 바, 이번 영화 역시 최고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