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공승연, 송영규에 칼부림하며 애원…”아빠 딸로 살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써클'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써클’ 방송화면 캡처

‘써클’ 공승연이 송영규에게 칼을 휘둘렀다.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 연출 민진기)에서는 한용우(송영규)에게 칼을 휘두르는 한정연(공승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정연은 모든 것을 자수하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한정연은 “인류의 미래”를 운운하며 미치광이 눈빛을 한 한용우에게 결국 칼을 휘둘렀다.

한정연은 “아니 난 한정연으로 살래, 그냥 아빠 딸 한정연으로 살고 싶어”라며 애원했지만 한용우는 말을 듣지 않았다. 그는 결국 한정연의 칼에 찔렸고, 순찰을 돌던 경찰차가 접근하자 다급히 도주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