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오헬리엉, “프랑스 사람들 스마트폰 느려 책 보는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비정상회담’에서 스마트폰을 가장 많이 사용한 나라의 순위가 공개됐다.

19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다국적 멤버들은 한국과 비교해 국가별 스마트폰의 이용과 요금, 속도 등을 낱낱이 밝혔다. 주제가 발표 되자 MC유세윤은 “당연히 1등은 한국”이라며 자신만만해 하는 모습을 보여, 과연 한국이 몇 위에 랭크될지 귀추가 주목됐다.

스마트폰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에 대해서도 알아봤다. 나라별로 전화, 문자, 인터넷, SNS, 사진 찍기 등 다양한 대답이 나왔다. 이에, 중국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이 과연 SNS였을지 이목이 집중됐다.

한편, 다국적 멤버들은 스마트폰 속도에 대해서도 생각을 밝혔는데 나라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공통된 의견은 한국의 스마트폰 속도를 따라올 수 없다는 의견이었다. 특히 오헬리엉은 “프랑스 지하철에 가면 많은 사람들이 책을 읽고 있어서 멋있다고 하지만, 사실은 스마트폰 속도가 너무 느려서 어쩔 수 없이 보는 것”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