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그녀’ 주원, 오연서에 “더는 아파하지 않으셨으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화면 캡처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가 정웅인에게 끌려간 오희중을 구하러 나섰다.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에선 혜명공주(오연서)가 저잣거리에서 민유환(오희중)을 발견하고 그를 향해 뛰어가려 했다.

이때 민유환의 옆으로 정기준(정웅인)의 자객이 붙었고 민유환은 정기준의 수하에게 끌려가고 말았다. 이때 함께 있던 견우(주원)는 “안됩니다”라고 말하며 그녀를 잡았다. “함정일 수 있다”며 그녀를 말렸고 “그래도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견우는 “함께 가시죠. 혼자 보내드릴 수 없습니다”라며 그녀와 함께 위험에 빠진 민유환을 찾아 나섰다.

민유환에 집착하는 그녀의 모습에 견우는 “마마께서 그분 때문에 더는 위험해지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더는 아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