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 박서준, 김지원에 “뽀뽀하고 싶다…너도 그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쌈,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쌈,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쌈, 마이웨이’에서 박서준이 김지원에게 고백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연출 이나정)에서는 고동만(박서준)과 최애라(김지원)의 러브 라인이 그려졌다.

이날 고동만은 링 위에서 승리하고, 최애라에게 다가왔다. 최애라는 고동민에게 꼭 해야겠냐고 다그치며 눈물을 쏟았다.

고동만은 최애라에게 “큰일났다. 이제 왜 너 우는 게 다 예뻐보이냐”고 말했다.

고동만은 최애라에게 손을 내밀었다. 최애라가 머뭇거리자 고동만은 “아주 여자 다됐네, 상여자야 상여자”라며 미소를 짓고 끌고 나왔다.

고동만은 최애라에게 “손을 잡으면 스킨십 같고, 네가 쳐다보면 뽀뽀하고 싶다는 생각도 잠시 잠깐 들어”라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고동만은 최애라에게 “너도 그래? 너도 그런 생각해?”라고 물었고, 최애라는 “속으로 생각하라고 속으로”라며 수줍어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